NH농협은행, ‘코로나19’ 확산에 대구지점 4곳 임시 폐쇄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3 12:44: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NH농협은행은 전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 달성군지부, 두류지점, 성당지점, 칠성동지점 4곳을 임시 폐쇄하고 대체영업점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달성군지부는 대구영업부, 두류지점은 평리지점, 성당지점, 내당동지점, 칠성동지점은 침산지점으로 대체 운영한다.

임시 폐쇄한 지점의 확진자 밀접접촉자 등은 질병관리본부 통제 하에 보건소 검사를 실시하고 자가 격리 등의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해졌다.

아울러 농협은행은 고객안내문을 발송하고 지난 19일부터 이동점포 운영 및 대체영업점에 추가 인력을 파견했다.

또한 대구·경북지역 영업점에 마스크를 긴급 공급하고 대구 관내와 경북 남부지역 영업점에 긴급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등의 추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