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Markets Lowered Against Woes on Global Economic Outlook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2 18:26: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sian stocks traded lower on Tuesday afternoon as investor outlook sentiments faltered on concerns about the global outlook, following a slash on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s world economic growth forecast on Monday.

In Mainland China, the Shanghai composite slipped over 0.7 percent while the Shenzhen component and the Shenzhen composite falling 0.955 percent and 0.734 percent, respectively. Hong Kong's Hang Seng index also saw a decline, falling about 1 percent during the afternoon sessions.

Japan's Nikkei 225 index dropped 0.76 percent while its Topix benchmark slipped 0.84 percent. Shares of the index heavyweight Fast Retailing, the parent company of the Uniqlo apparel stores chain, slipped nearly 1 percent, CNBC reports.

The South Korean Kospi lost over 0.7 percent despite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in the fourth quarter of the previous year surpassing earlier forecasts.

Australia also saw a falter in its growth with the ASX 200 shedding 0.65 percent and sectors turned in mixed. The heavily-weighted financial subindex dropped nearly 1.5 percent, following the losses of Down Under's so-called Big Four banks; Australia and New Zealand Banking Group dropped 1.79 percent, Commonwealth Bank of Australia skidded 1.53 percent, Westpac lost 2.18 percent, and National Australia Bank shed 1.69 percent.

In a morning note, Singapore's OCBC Treasury Research stated the cut IMF made on Monday "is just a confirmation of existing concerns of a slower 2019."

The IMF deducted its forecast for global growth on Monday, estimating a 3.5 percent worldwide growth rate for 2019 and 3.6 percent for 2020. The new forecasts are 0.2 and 0.1 percentage points lower compared to its previous estimates in October—making it the second cut down revision in three months.

"A range of triggers beyond escalating trade tensions could spark a further deterioration in risk sentiment with adverse growth implications, especially given high levels of public and private debt," the Fund said.

Such potential triggers include a "no-deal" Brexit for the UK as well as a lower-than-expected slowdown in China. The IMF report follows China's report on its slowest economic growth in nearly three decades.

"After two years of solid expansion, the world economy is growing more slowly than expected and risks are rising. But even as the economy continues to move ahead ... it is facing significantly higher risks," said Christine Lagarde, at the World Economic Forum in Davos.

 

아시아 경제 불황, 세계 경제 전망에 부정적 영향 미치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조정에 이어 투자심리마저 흔들리면서 아시아 증시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중국에서는 상하이종합지수가 0.7% 이상 하락했고 선전구성요소와 선전복합지수가 각각 0.955%, 0.734% 하락했다. 홍콩 항셍 지수도 이날 오후 장중 1%가량 떨어지는 등 하락세를 보였다.

일본 닛케이 지수는 0.76% 하락했고 토픽스 지수는 0.84% 하락했다. 유니클로 의류 체인의 모회사인 패스트 리테일링의 주가는 1% 가까이 하락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

한국의 코스피는 전년도 4/4분기 경제성장률이 당초 전망치를 뛰어넘었음에도 불구하고 0.7% 이상 하락했다.

그리고 호주와 뉴질랜드 은행 그룹은 1.79 %, 호주 연방 은행은 1.53 %, 웨스트 팩은 2.18 %,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은행은 1.69 % 하락했다.

싱가포르의 OCBC 재무부 조사에 따르면 IMF 삭감은 "2019년 둔화에 대한 기존 우려를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IMF는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2019년 3.5%, 2020년 3.6%로 낮췄다. 새로운 전망치는 10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0.1%포인트 낮아져 3개월 만에 두 번째 하향 조정안이 되었다.

펀드 장관은 “무역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넘어서는 다양한 방아쇠로 인해 악영향이 악화될 수 있으며, 특히 공공 및 민간 부채 수준이 높을 경우,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러한 잠재적 촉발 요인으로는 영국을 위한 "거래금지" 브렉시트와 중국의 예상보다 낮은 경기 둔화 등이 있다. IMF 보고서는 거의 30년 만에 가장 느린 경제 성장에 대한 중국의 보고서를 따른 것이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크리스틴 라 가드는 "2년간 탄탄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훨씬 더 큰 위험에 직면해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