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포주공1단지 등 재건축 조합, 결국 총회 연기…‘상한제 탈피’ 물 건너나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3-25 18:01: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에도 총회 강행하려다…국토부·서울시 강경대응에 막혀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코로나19 여파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총회를 강행하려고 했던 재건축 조합들이 국토부와 서울시의 대응에 막혀 결국 총회를 연기했다.

24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위해 분양을 서두르던 개포주공1단지와 신반포3차 등 11개 단지가 전부 총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개포주공1단지 조합은 코로나19 전염을 우려해 야외인 개포중학교 운동장으로 장소를 바꿔서까지 총회를 개최하려고 했다. 하지만 국토부와 서울시의 강경 대응으로 결국 뜻을 접고 추후로 연기했다.

국토부는 지난 18일, 상한제 유예기간 연장 발표 당시 개포주공1단지, 신반포3차 ·경남아파트 조합을 예로 들며 총회 일정을 늦춰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서울시 역시 지난 19일에 재건축과 관련한 모든 총회 개최를 오는 5월 18일까지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총회를 강행할 경우 고발은 물론 각종 행정지원을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재건축 조합들에 보내기도 했다.

서울시는 “조합이 총회 개최를 강행해 사회적 상황에 반하는 물의를 빚을 경우, 관련 규정에고발뿐 아니라 각종 행정지원을 중단하는 등 철저한 지도·감독을 통해 자치구의 책임있는 행정에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개포주공1단지 조합은 지난 20일 서울시를 방문해 예정된 총회를 연기하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냈으나 서울시의 만류를 이기지는 못했다.

재건축 조합 총회는 수백 명에서 많게는 수천 명이 몰려 코로나19 전염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국토부가 다음달 29일 시행예정인 분양가상한제를 3개월 뒤로 연장한 것도 코로나에 대한 우려에서다.

국토부의 분양가 상한제 시행 연장 방침에 따라 입주자 모집공고를 한 재개발·재건축 조합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할 수 있는 시간을 얻었다. 이에 서둘러 총회를 개최하려고 하다가 이번에 각 지자체의 총회 연기 권고로 결국 하나둘씩 백기를 든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여러 조합들이 총회 개최를 연기함으로써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는 당장은 피할 수 있게 됐다”며 “다만 추후 총회 날짜는 아직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