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서면인터뷰] 文대통령 “북미 간 3차 정상회담 대화 이뤄지고 있다”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8:27: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북미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는 물론 남북 간에도 대화 지속을 위한 다양한 경로의 시도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렸다.

문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통신사와 진행한 합동서면인터뷰에서 “하노이 회담 후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는 동안에도 북미 양 정상의 대화 의지는 퇴색하지 않았다. 정상들 간 친서 교환이 그 증거 중 하나”라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뿐만 아니라 양국 간에는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 하노이회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대화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남북 간에도 다양한 경로로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대화를 위한 노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핵심 요소”라며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구축은 한순간에 이뤄질 수 없는 과제”라 말했다.

아울러 “금방 속도가 나지 않는다고 현 상황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교착상태로 볼 이유는 없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고,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이희호 여사 타계에 조의를 표한 것은 의미 있는 메시지”라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이미 많은 진전을 이루었고, 꾸준히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북미협상 재개를 통해 다음 단계로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제 그 시기가 무르익었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나거나 특사를 보낼 의향과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 “언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시기와 장소,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 변함없는 제 의지”라 강조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