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혁신 금융 서비스 ‘마이송금’ 10억 돌파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8:04: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신한카드는 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인 ‘마이송금’의 이용 누적액이 10억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4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1차로 선정된 ‘마이송금’은 계좌에 잔액이 없어도 신용카드를 통해 개인 간 송금이 가능한 서비스로 체크카드의 경우 통장 잔액에서 즉시 차감되며 디지털 결제 플랫폼인 ‘신한페이판’을 통해 이용이 가능한 서비스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 10월 1일 서비스 오픈 후 일평균 이용액 2400만원으로 한달 반만에 송금 누적액이 10억을 돌파, 이용건수 기준으로는 일평균 380건, 총 1만6000건에 달한다고 신한카드 측은 밝혔다.

또한 신한카드는 지난 10월말 부터 3차에 걸친 런칭 이벤트를 진행 중으로 오는 18일부터 30일까지 ‘송금액 돌려드림’ 이벤트를 진행,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 중 500명을 추첨해 송금액의 10%를 캐시백으로 돌려줄 예정으로 전해졌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마이송금’이 국내 최초의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로 이번 10억 돌파는 더욱 의미가 깊다”며 “신한금융그룹이 지향하는 ‘일류 신한’과 ‘초연결, 초확장, 초협력’을 기반으로 카드업의 경계를 넘는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