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진 출석 전관예우 지적에 윤석열 “수사 결과로 말하겠다”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8:4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2019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폭력사태로 인한 고소·고발 사건 수사에 대해 여야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날카롭게 대립하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 결과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17일 윤 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야당 대표(황교안)가 우리 당 의원 출두 못 시키겠다고 한데 한마디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전관예우 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런 경우마다 한 마디 한 마디 하면 매일 얘기해야 한다”며 “수사 결과로 말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법사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을 거론하며 “(여 위원장이)압력성 발언을 무척 많이 했는데 영향을 받고 있느냐”는 물음에 윤 총장은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 등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송삼현 검사장이 참여한 서울중앙지검·서울고검 등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관련 고발당했는데 그건 정치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이에 민주당 측에서는 ‘수사에 대한 외압행사’라며 거세게 항의했고, 김종민 민주당 의원과의 설전 중 여 위원장은 “누가 당신한테 (위원장)자격을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신같은 게 아주”라 발언하며 욕설 논란까지 가중됐다.

표 의원이 한국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피의자에게 그런 관용을 베푼 적 있냐’고 묻자 윤 총장은 “국회 회기 중 강제 소환을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 답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