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24일 대표직 사퇴…“평당원으로 백의종군”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18:2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4일 당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회의실을 나서며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2020.02.20.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오는 24일 당대표직에서 사퇴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의 합당하기로 발표한 데 따른 대응이다.

손 대표는 2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바른미래당은 24일자로 대안신당, 평화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 저는 24일부로 당대표를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그동안 저는 세대교체를 준비하기 위해 청년 미래세대와의 통합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청년들을 단순한 개인적 인재영입 차원이 아니라 미래의 주역으로 인식했다. 이들을 조직적으로 파트너로 대접하고 정치적 주도권을 넘길 생각을 하고 교섭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3당)통합 시 당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 지도부도 과반수를 줘 운영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며 “꾸준한 노력으로 당 지도부와 주요 인사들이 납득하는 단계에 이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그러나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 와 통합작업은 결렬됐다”며 “이후 바른미래당은 (3당)합당작업에 박차를 가하게 되고 오늘 합당 선언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3당)통합이 지역정당으로 회귀에 끝나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통합작업에 소극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다. 정계개편은 개인들의 당선만을 위한 것이 되어선 안 되고 정치구조를 개혁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에서였다”면서 “이찬열 의원 탈당으로 국고보조금 수령에 차질이 생겨 급작스레 합당을 추진하게 된 것도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러나 청년세대와의 통합이 어렵게 된 지금 원칙만을 붙들고 꼼짝 못하고 있을 수는 없었다”며 “저는 오늘 3당 통합에 동의하고 앞으로 통합당이 대한민국 정치의 새로운 영역을 이끌고 주역이 되도록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당대표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서 권력투쟁 일변도의 구태정치를 청산하고, 국민 모두가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제7공화국을 열어나가는 데도, 총선 후 전개될 개헌운동에도 조그만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