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前 대통령 고발한 ‘정의당’에…“이럴 땐 또 검찰 찾아” 조롱 화제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05 17:51: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혹시 민주당 2중대로 전락하자 존재감 알리려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미래통합당이 5일 “오늘 정의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조롱 섞인 비판을 가해 눈길을 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입만 열면 검찰개혁을 이야기하던 정의당이 이럴 때는 또 검찰을 찾고 있으니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며 이같이 조롱했다.

황 부대변인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공식적인 검토를 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검찰고발까지 하며 이슈화시키려는 정의당의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행여 점차 존재감을 잃어가며 더불어민주당 2중대로 전락하고 있는 자신들의 존재감을 알리고자 하는 것이라면, 오늘의 검찰고발은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법치주의를 이용한 것이고, 국민들을 우롱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그대로 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박 전 대통령의 생각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하고 있는 공통적인 것”이라며 “분열하지 말고 역사와 국민 앞에서 하나 된 모습을 보여 달라는 것은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드러난 국민들의 염원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 한가로운 정의당”이라며 “전직 대통령의 나라걱정을 선거개입으로 둔갑시켜 정쟁에 이용하는 정의당이야 말로 국가위기상황에서 국기문란행위를 하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