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최대 걱정거리, 남성-‘외로움’ 여성-‘경제력’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8:2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1인 가구의 최대 걱정거리로 남성은 ‘외로움’을, 여성은 ‘경제력과 안전’을 꼽았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지난 4월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세~59세 1인 가구 고객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남성 1인가구는 ‘외로움’을 가장 큰 걱정거리로 꼽았다. 반면 여성 1인가구는 전 연령대에서 ‘경제력’을 가장 큰 문제로 봤으며 뒤이어 안전, 건강 우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는 20대 남성이 ‘경제력-외로움-식사’ 등을 걱정 거리로 삼았다. 30대외 40대 남성은 ‘외로움-경제력-건강’ 순이었다. 50대는 ‘외로움-건강-식사’를 꼽았다. ‘안전’ 걱정은 남성 전 연령대에서 최하위 순위를 차지했다.

여성은 모든 연령대에서 '경제력'을 가장 큰 걱정거리로 지목했다. 그 뒤로는 20대가 '주거-외로움-안전'을, 30대가 '외로움-안전-건강'을, 40대와 50대는 ‘건강과-안전-외로움’을 우려했다.

1인가구는 생활 문제가 발생했을 때 포털에 검색하거나 가족 지인에게 물어보는 경향이 높았다. 여성은 가족이나 지인에 묻는 경우(51.8%)가 비교적 높았던 반면 남성은 최대한 혼자 해결한다(38.2%)는 대응 방안이 많은 편이었다.

1인 생활의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남성은 게임을 하고 여성은 지인에 만나거나 극장에 가는 경우가 많았다.

남성 20대부터 40대까지는 게임을, 50대는 지인 모임을 통해 외로움을 달랜다고 답했다. 여성의 경우에는 20대와 50대가 지인 모임을, 30대와 40대가 영화관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 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여성의 경우 관계지향적인 행동의 우선순위가 남성에 비해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