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기차 배터리 인증제도 폐지…"韓 기업 호재 기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8:2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중국이 전기차 배터리 인증제도를 폐지한다. 이에 그동안 현지 진출에 한계가 있었던 한국 기업에 호재로 작용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5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전날 배터리 제조업체의 권장 리스트 폐지를 공식 발표했다.

중국 정부는 2015년부터 규범 조건을 마련해 인증을 받은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만 보조금을 지원해왔다.

하지만 비야디, CATL 등 자국 배터리 기업만 권장 리스트에 오르고 외국기업들은 아예 배제됐다.

한국 배터리 탑재 전기차에도 사드 보복의 일환이자 자국 산업 육성을 위해 2016년 1월부터 보조금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수입을 차단하는 일종의 비관세장벽을 유지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배터리 인증제도 폐지 계기로 중국이 자국 배터리 시장을 외국기업에 개방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또 내년 말로 예정돼 있던 전기차 보조금제도 역시 폐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 재진입 할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욱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LG화학 등 국내 배터리 업체가 중국 배터리 업체와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며 2021년 이후 중국 내 시장점유율(M/S)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LG화학의 경우 중국 배터리 시장 점유율이 올해 0%에서 2020년 4~5%,2021년 7~8%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