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ia-Paraguay Joint Fastracks India’s Place as Third Largest Consumer Economy by 2025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30 19:3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India-Paraguay joint venture in the pharma sector, coupled with India’s goal of hitting $4 trillion in consumption driven by a massive shift in consumption, has convinced Vice President M. Venkaiah Naidu Thursday that India might well be on its way to becoming the third-largest consumer economy by 2025.

As reported by Hellenic Shipping News, Naidu further elaborates that India’s crossing paths with Paraguay also means good for both countries, and this is because as Paraguay remains the leading country in the export business, Indian businessmen saw an opportunity in investing in the sector of SMEs if only to push forward with Paraguay’s exportable renewable energy.

What’s more, India is on the way to a future with the benefits of “a country-wide sweep of digital connectivity, transformative economic reforms, favorable demographics and a vibrant startup economy.”

India and Paraguay’s team up also yielded an impressive $335 million for both economies, an almost 20 percent hike thanks to the bilateral trade that began from 2017 to 2018. In a show of solidarity, Paraguay also said that they will be on board with whoever India puts forward for the United Nations candidature.

“India is expected to be the third-largest consumer economy as its consumption may triple to $4 trillion by 2025, owing to shift in consumer behaviour and expenditure pattern. We have started work to build next-generation infrastructure including 100 Smart Cities, 7 high-speed train corridors and nationwide broadband connectivity,” he said.

Other than businesses and trade, Naidu also shared that in his meeting with Paraguayan President Mario Abdo Benitez, the two leaders also talked about pertinent issues regarding both of the countries such as terrorism, which, after the India-Pakistan tiff, has become an issue of importance for India.

On the matter of terrorism, Paraguay also showed their support with India’s fight by confirming that they will be backing India’s desire to be part of the UN Comprehensive Convention on International Terrorism.


인도-파라과이, 2025년까지 인도서 세 번째로 큰 소비자 경제로 공동 추진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파라과이와의 협력으로 인도의 대규모 소비 이동으로 4조 달러의 소비를 달성한다는 목표로 벤카야 나이두 부통령을 설득해 인도가 2025년까지 3위의 소비국가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다는 헬레닉 해운 뉴스에 보도된 대로 파라과이와의 횡단보도 역시 양국 모두에게 좋은 의미라고 더욱 상세히 기술하고 있으며, 이는 파라과이가 수출사업의 선두국가로 남아 있기 때문에 파라과이의 수출가능성을 추진하기 위해서만 인도 기업인들이 중소기업 부문에 투자할 기회를 보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인도는 국가 전반의 디지털 연결의 싹쓸이, 변혁적인 경제 개혁, 호혜적인 인구 통계, 활기찬 스타트업 경제의 이점을 가지고 미래로 가고 있다.

인도와 파라과이 팀은 또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양국간 교역 덕분에 거의 20% 증가한 3억 3,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인도는 소비자 행동과 지출 패턴의 변화로 인해 2025년에는 소비량이 3배인 4조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3위의 소비 경제 대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시티 100곳, 고속철도 7곳, 전국 광대역통신망 연결 등 차세대 인프라 구축 작업을 시작했다.

나이두는 또 기업과 무역 외에 마리오 압도 베니테즈 파라과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두 정상은 인도-파키스탄 간 티프 이후 인도와 파키스탄의 중요 이슈로 부각된 테러 등 양국 모두에 관한 관련 이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테러 문제에 대해서도 파라과이는 유엔 국제테러협약에 가입하려는 인도의 열망을 지지할 것임을 확인함으로써 인도의 싸움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