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코로나 치료제 글로벌 임상 돌입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9 17:39: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도서 니클로사마이드 1상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대웅제약은 코로나 치료제로 개발중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인도 임상 1상 승인에 이어 3일 현지 건강인 대상 투약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개시한 임상 1상은 현지에서 건강한 피험자 약 3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내약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인도에서 확보되는 데이터는 코카시안 대상의 데이터로,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 시 인종간 안전성 및 약물동력학 데이터로 쓰일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가속화와 신속한 현지 공급을 위해 인도 3위 제약사 맨카인드파마와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인도에서의 건강인 대상 안전성 확인과 병렬로, 필리핀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을 승인받아 9월 중 투약을 개시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확진자가 많은 인도, 필리핀에서 대웅 해외 법인을 통해, 초기 안전성, 유효성 등에 관한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다. 대웅은 인도와 필리핀에서 진행하는 임상 1상 결과를 토대로, 즉시 임상 2, 3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상업용 생산을 위한 공정 검증은 이미 완료됐으며, 임상 결과가 확보되는 즉시 대량 생산에 돌입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인도를 비롯해 전세계에 확산된 코로나19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인도 현지 제약사와 공동 개발 협약을 맺는 등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신속하게 추진 중”이라며 “글로벌 임상을 본격화해 코로나 종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민석 대웅 테라퓨틱스 대표는 'DWRX2003를 활용한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 질환 적응증 개발을 계획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난치성 바이러스 감염 질환에 광범위하게 사용 할 수 있는 감염질환 플랫폼 약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많은 나라다. 지난 7일 하루 확진자가 9만명 대로 올라서는 등 폭증세를 이어가고 있는 와중에 국가 방역 통제는 해제된 상황이어서 치료제 개발이 시급하다.

 

(사진제공=대웅제약)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1팀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