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보험사 반사이익 기대 가능…“장거리 이동·의료기관 이용 감소”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3-02 18:05: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보험사들이 이익을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감염증 공포로 장거리 이동이 줄어 손해보험사의 손해율이 일시적으로 낮아질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 내다봤을 때 건강보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병원 내 감염을 우려해 자진 퇴원을 하는 나이롱환자도 줄고 있다는 것이다.

보험연구원 손민숙 연구원은 지난 1일 ‘코로나19 현황 및 보험산업 영향’ 보고서를 발표해 “코로나19는 과거 전염성 질병에 비해 빠른 속도로 확산돼 치료비 및 사망 보험금 지급으로 생명보험에 단기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치사율이 치솟지 않는 이상 생보사 손해율은 크게 증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손해보험 쪽에서 보면 국민들의 불안심리가 높아지며 장거리 차량 운행이나 의료기관 이용이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자동차보험과 건강보험 손해율이 개선될 여지도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장기적으로 봤을 때, 건강보험 수요 증가로 인한 보험료 수입 상승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중국 규제위원회는 지난 2003년 사스 유행 후 중국 건강보험료 수입이 340억 위안으로 전년에 비해 70% 급증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당시 생명보험사들의 수입 보험료도 3011억 위안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32%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전염성 질병이 확산됨에 따라 반사이익만을 기대하고 있기에는 위험이 따르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