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차례상 비용, 지난해보다 ‘하락’…전통시장은 평균 22만8632원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4 10:49: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올해 추석차례상 차림비용이 지난해에 비해 하락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4인 가족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은 22만8632원, 대형유통업체(마트)는 31만5905원으로 지난해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전통시작은 0.7%, 대형유통업체는 3.4% 하락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지난 21일 판매된 추석 성수품 가격을 조사한 것이다.

전체 성수품 28개 중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17개다. 특히 무·배추·시금치 등 채소류의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무의 경우는 재래시장에서 51.6, 대형유통업체에서 60.8 각각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배추는 전통시장에서 45.1%, 대형유통업체에서 51.1% 각각 내렸다.

반면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11개로, 출하시기가 이른 배와 생산량이 감소한 쌀 등의 가격이 올랐다.

배 가격은 전통시장에서 25.5%, 대형유통업체에서 22.4% 각각 상승했다. 쌀은 전통시장에서 7.6%, 대형유통업체에서 4.6% 각각 올랐고, 강정은 전통시장에서 5.7%, 대형유통업체에서 31.3% 각각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추석을 앞두고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은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른 추석으로 인해 과일 품목을 중심으로 수급 미스매칭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

aT 유명근 유통정보부장은 “추석을 앞두고 가계의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앞으로 8월 29일과 9월 5일, 두 차례 더 추석성수품 구입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