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매출 늘었지만 영업익 줄어…“전년 대비 8.19% 감소”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0:1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대한항공은 2분기 영업비용 상승과 비우호적인 거시 환경이 겹치면서 적자전환했다.

대한항공 14일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 3조201억원, 영업손실 1015억원을 기록했다 밝혔다. 2분기 당기순손실은 3808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대비 0.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를 기록했다. 항공업계 경쟁이 격화했고 화물 부진과 고환율에 따른 달러 결제 비용 상승, 인건비 상승 등이 실적을 악화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이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풀이됐다.

대한항공의 올 상반기 매출액은 6조699억원, 영업이익은 467억원으로 집계됐다. 반기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81.9% 감소하며 곤두박질쳤다.

반기 당기순손실은 달러 강세 영향으로 지난해 2522억원에서 올해 4150억원으로 적자폭을 늘렸다.

대한항공 측은 반기 실적과 관련해 “상반기 여객부문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하이엔드(High-end) 환승 수요 증가 및 미주-아시아 네트워크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따라 매출이 증가했다”면서도 “화물부문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으로 수송량 및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실적에 대해서도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관계 악화 등의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여객 부문의 경우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확보, 상용 수요 적극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 기재 현대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을 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반기 화물 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 및 기재 효율화 제고 등을 통해 실적 개선 노력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