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재팬 ‘맞손’…핀테크 성장 등 시너지 효과 기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8:26: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네이버는 18일 메신저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 간 경영을 통합하는 합의서를 소프트뱅크와 체결한다고 공시했다.
 

 

현재 네이버는 라인 주식 70%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Z홀딩스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다.

라인은 80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지만 최근 신규 사업의 수익 창출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단독으로 성장을 추구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란 판단에 따라 야후재팬과의 제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8일 네이버는 “라인은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고자 야후재팬, 금융지주회사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Z홀딩스와 경영통합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라인을 각각 50대 50 지분을 가진 조인트벤처로 만들고, 이 합작회사가 Z홀딩스 공동 최대주주가 되는 구조를 만들기로 합의했다.

Z홀딩스는 산하에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두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Z홀딩스는 시너지 창출을 통한 미래 성장 가능성 기대를 걸고 있으며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경쟁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 주식 전부를 취득하기 위해 공개 매수에 나선다. 공개매수에서 라인 주식을 전부 취득하지 못할 시 주식병합으로 라인을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전부 보유하는 회사로 만든 후 상장 폐지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경영통합이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업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날 기본합의서를 체결하고 다음 달 중으로 본건 거래 구조에 따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