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정기주주총회 소집 이사회 개최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3-03 18:01: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우리금융지주는 3일 지주 출범 후 첫 결산 주주총회 소집을 위한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 결의된 주주총회 주요안건은 결산배당을 포함한 재무제표 승인과 내부통제관리위원회 신설, 이사후보 확정, 정관변경이며, 결산배당은 주당 700원으로 결의했다고 우리금융지주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배당은 우리금융지주 역대 최고 배당수준으로 지난해 새로 출범한 지주체계가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이익을 주주와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특히 금융지주회사 최초로 이사회 내 위원회로 ‘내부통제관리위원회’를 신설하고 내부통제기준 유효성 검증, 개선방안 모색, 실효적 내부통제기준 등을 제안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사회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작년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카드를 자회사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우리금융지주 지분 4%를 매입한 대만 푸본생명에서 추천한 첨문악 이사가 새롭게 사외이사로 참여하고, 예금보험공사 파견 비상임이사의 임기만료로 김홍태 이사로 변경할 예정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이원덕 우리금융지주 부사장이 사내이사 후보로 추가 추천되어 지배구조의 안정성을 기하게 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푸본의 첨문악 이사는 대만 출신으로 ABN AMRO, 씨티은행 등 글로벌 리딩뱅크에서 근무한 금융전문가이며, 사내이사 후보인 이원덕 부사장은 우리은행 경영기획그룹장 및 CFO를 역임하고 현재 지주회사 전략담당 부문장으로서 부사장 중 최연장자인 점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오는 3월 25일 개최 예정인 정기 주주총회에서 손태승 회장 포함 이사 선임 건 등 상기 안건을 결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이사회 중심의 주주 책임경영과 주주·고객 친화적인 정책을 실천해온 우리금융지주는 외국인 사외이사 확대에 따른 이사회의 독립성, 투명성, 전문성 강화를 바탕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