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800만 달러 국제기구 통해 대북 간접 지원…직접지원 방안도 검토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6 13:1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달 13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집무실에서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빗 비즐리 사무총장과 면담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05.13.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정부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식량지원 사업을 본격화 한다.

통일부는 5일 국제기구에 남북협력기금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안건이 이날 오후 의결됐음을 공표했다.

이번 안건은 지난달 29일부터 진행된 제305차 교추협 서면 심의를 통해 논의된 사안으로, 정부는 그보다 앞선 지난달 17일 청와대 국가안보실 상임위원회를 통해 국제기구에 800만 달러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통한 공여 방식의 대북 식량지원 계획을 수립했다.

이날 결정에 따라 교추협은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사업 35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를 지원하게 된다. 정부는 국제기구에 집행 결정 사실을 통보하고, 입금 계좌를 수령해 이르면 다음 주 중 송금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의 대북지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지원한 80만 달러가 마지막으로, 현 정부 들어서는 처음이다.

정부 지원금 800만 달러는 각각 WFP와 유니세프(UNICEF)를 통해 사용된다.

WFP의 대북 영양지원 사업은 9개도 60개군의 탁아소, 고아원, 소아병동의 영유아, 임산부 등에 대한 영양 강화식품 지원 사업이다. 정부의 지원금(450만 달러)은 식품재료 조달과 사업 수행비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유니세프는 아동, 임산부, 수유부 등을 대상으로 치료식과 기초 필수 의약품 키트, 미량 영양소 복합제 등을 제공하는 모자보건 및 영양사업에 350만 달러를 사용한다.

이번 정부의 공여는 지난 2017년 9월 지원하기로 결정된 사안이지만 당시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 상황 등을 지켜보며 집행을 보류한 바 있다. 북한의 계속된 도발로 여론이 악화되며 강력한 대북압박정책이 추진되는 상황이라 공여가 이뤄질 경우 대외적으로 비칠 수 있는 메시지 등을 고려한 것이다.

정부는 이번 지원과 별개로 직접적인 대북지원을 포함한 추가적인 식량지원 방안도 지속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