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업계 최초 ‘랜선입사제도’ 본격 도입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17:26: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티몬이 면접에서부터 입사, 근무까지 채용의 모든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랜선입사제도’를 본격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티몬의 ‘랜선입사제도’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채용의 불확실성을 낮추고, 필요한 인재를 적시에 확보하기 위한 티몬이 새롭게 도입한 채용정책이다.

티몬은 면접만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채용 후 재택근무가 시행되는 경우 부서 배치부터 업무까지 온라인으로 바로 진행할 수 있도록 ‘랜선입사제도’를 구축해 도입했다.

입사지원자는 티몬 채용사이트를 통해 이력서를 등록하고, 서류가 통과되면 1:1 화상 면접을 진행하게되는 등 모든 전형이 온라인상에서 이뤄진다. 최종 합격자는 입사가 결정될 시기에 (입사 당일) 회사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경우, 업무에 필요한 IT기기들을 자택으로 발송받는다.

실제 9월초 티몬의 전사 재택근무 기간 동안 랜선입사제도를 시범 운영한 결과, 4명의 신규인력들을 성공적으로 채용했으며 입사일 조정 없이 바로 부서에 배치해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

앞으로 티몬은 채용까지 빠르면 1주일만에 가능한 ‘수시형공채 제도’와 함께 ‘랜선입사제도’등 티몬만의 채용 정책들을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해 지원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우수한 인재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티몬은 현재 가전, 가구 등 영업부문 전체 카테고리를 대상으로 MD(상품기획자) 00명의 수시채용을 연말까지 진행중이다. 또 ▲개발 ▲기획 ▲백오피스 등 다양한 부문의 경력직을 상시 모집한다.

또 우수한 인재가 상시 지원할 수 있도록 상시 인재 등록 제도인 인재풀을 운영중이다. 채용 기간이나 전형과 무관하게 지원자가 자신의 업무 능력과 전문분야 등을 등록하면 적합한 부문에서 수요가 발생할 때 우선적으로 연락을 취하고 채용전형을 진행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외부 요인이 채용과정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원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이번 정책을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 좋은 인재들이 티몬을 계속해서 찾을 수 있도록 효과적인 채용 정책과 전형들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티몬)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