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보수 대동단결?…통합신당 준비위 첫 회의, 20일께 창당 목표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6 18:34: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박형준(앞줄 오른쪽부터), 이언주, 심재철 공동위원장, 정운천 위원, 장기표 공동위원장, 문병호 정치혁신특별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통합신당 준비위 출범을 겸한 1차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오는 20일 중도·보수 통합신당 출범을 목표로 창당 전반을 총괄할 통합신당준비위원회(준비위)가 6일 발족했다.

준비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통합신당 창당 작업에 착수했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은 “지난 1월 중순 혁통위가 출범한 이래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통합신당 열차는 궤도에 올랐다”면서 “20일 전에 통합신당을 출범시킨다면 준비위는 당명을 비롯해 신당 출범에 따른 제반사항 등을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 설명했다.

통합신당 준비위원장에는 박형준 혁통위원장을 비롯해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언주 전진당 대표, 장기표 국민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 등 5인 공동위원장으로 구성됐다.

한국당 김상훈·송언석 의원, 새로운보수당 정운천 의원,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 김근식 경남대 교수, 박준식 자유민주국민연합 사무총장, 안병용 국민통합연대 조직본부장, 안형환 미래시민연대 대표, 조형곤 비상국민회의 공동집행위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심재철 공동위원장은 “우리에게 필요한 건 대동단결”이라며 “작은 차이를 모두 극복하고 우선은 총선에서 이기고 봐야 다음에 대한민국의 진로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여기 계신 모든 세력들이 대동단결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다”며 “앞으로도 큰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언주 공동위원장은 “신당을 만들고 계신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자유통일당 김문수 대표 등 많은 분들이 늦기 전에 함께 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새보수당 인사가 공동위원장으로 참여하지 않은데 대해, 정운천 의원은 “새보수당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양당 협의체가 정리 되는대로 공동위원장을 선임하고 그 전까지 대행으로 제가 참여해 통합이 잘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혁신특별위원장을 맡은 국민의당 출신 문병호 위원장은 “통합에 있어선 통합신당 준비위가 목표의 약 70%는 달성했다고 보는데, 혁신에 있어서는 30%밖에 안 왔다고 본다”며 “국민의당 출신으로 중도 이미지를 가진 정치세력들도 최대한 결합하고 통합신당이 성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준비위는 매주 월요일, 수요일, 금요일 회의를 갖고 통합신당 출범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형준 위원장은 “오늘 회의에서 이번 주말까지 빠른 시일 안에 당대당 통합에 나설지 결정하길 촉구하는 의견이 다수 나왔다”며 “새보수당은 당대당 협의체가 따로 존재하지 않는데, 여기가 정치적 최고 합의 기구이고 이 논의에 따라 각 당이 추인 받고 수임기구에서 결의하는 절차를 생각한다”며 새보수당의 참여 여부 결정을 촉구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