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경 “미래통합당, 청년과 가까워지고 있어…그 증거가 저”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2-22 11:2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편상욱 “당직자만 시키지 말고 빨리 배지 달아줘야” 농담
▲(가운데) 이윤경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 (오른쪽) 장종화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왼쪽) 편상욱 SBS 앵커 (출처=SBS뉴스 유튜브 채널 ‘2020뺏지쇼_청정수영상 캡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청년 정당 대표 3명이 ‘보수 꼰대 이미지에 디톡스(detox·해독) 역할을 하겠다’며 미래통합당 합류를 선언한 가운데, “당이 청년과 괴리감이 있었지만 혁신과 청년인재 영입을 통해 당의 풍토가 정말 바뀌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이윤경 미래통합당 청년부대변인은 지난 18일 SBS뉴스 유튜브 채널 ‘2020뺏지쇼 청정수’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그거의 증거가 저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편상욱 SBS 앵커가 “이윤경 대변인에게 빨리 배지를 달아줘야 한다”며 “이렇게 당직자만 시켜서는 (세대교체 등의)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본다. 아무래도 정치는 배지다. 우리 쇼의 이름도 ‘뺏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청년부대변인은 “제가 이렇게 나와서 당의 입장을 얘기하는 것이 당의 굉장한 변화 중의 하나”라며 “어떤 의원은 ‘아무리 똑똑하고, 나이가 많은 어르신이라도 대화하는 건 편한데 청년들하고 어떻게 대화를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분이) ‘청년들 마주치면 너무 좋고, 다가가고 싶고, 더 친하게 하고 싶은데 어떻게 얘기해야 될지 모르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요새 미래통합당이 청년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슬슬 익숙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황 대표하고 일정을 같이 다닐 때도 그렇고 당대표 비서실장에게도 저희가 굉장히 편하게 얘기를 한다”면서 “청년들이 누구를 통해서가 아닌 바로 이야기를 할 수 있고 당 안에서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미래통합당이 변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