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i B Faces Backlash Over Grammy Wi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7:2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year for Cardi B had been big, to say the least, and her latest Grammy win has been the culmination of Cardi B’s career so far. Couple that with a special shoutout from her daughter, Kulture Kiari Cephus, finally saying “Mama,” it seems like she truly is an unstoppable woman.

Except, as Entertainment News Online reports, her win came with way more backlash than she was expecting, prompting her to eventually delete her entire Instagram account unceremoniously.

The singer, although she’s been praised by many of her fellow artists in the industry--including Lil’ Kim, Salt N’ Pepa, Missy Elliott, Remy Ma--also received a lot of hate because of her win, especially since she managed to beat out other great nominees like Travis Scott, Pusha T, and even the late Mac Miller.

Never one to be messed with, the 26-year-old rapper eventually hit back with an “expletive-laden” video clapback to address the criticism. Although the post has since been deleted, a fan account managed to capture the moment before it was officially deleted.

In it, the “Bodak Yellow” singer defended her win by first saying that she would ordinarily not mingle into these things but since her hardwork for her winning album, “Invasion of Privacy” was tarnished, she felt the need to call out all the hate that she’d experienced both from the actual event and from comments online.

The singer also added that most of the work she did with her album were made while she was pregnant, telling her followers and urging the critics not to overlook the fact that she’d managed to finish the album even during that time.

Some of Cardi B’s collaborators also stood up for the win, with another well-known artist, Chance the Rapper, asserting that Cardi deserved the album because it had “front-to-back hits.”

 

랩스타 카디비, 그래미 수상 반발 여론에 직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여성 랩퍼 카디비가 그래미상을 거머쥐며 반발여론에 몸살을 앓고 있다.

엔터테이먼트 전문 매체에 따르면, 카디비의 그래미 수상은 많은 반발을 불러오며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해야 하는 지경까지 오게 됐다.

그녀는 릴킴, 솔트 앤 페파, 미시 엘리엇, 레미 마 를 포함한 업계의 많은 동료 예술가들로부터 찬사를 받았지만, 트래비스 스캇, 푸샤 티 및 심지어 맥 밀러와 같은 다른 훌륭한 후보자들을 간신히 물리쳤기 때문에 특히 그녀가 수상 한 이후로 많은 비난를 받았다. 

26살의 랩퍼인 그녀는 결국 비난에 대처하기 위해 "완벽한" 비디오 게시글로 반격했다. 이후 게시물이 삭제됐지만 팬 계정은 공식적으로 삭제되기 전 순간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Bodak Yellow" 가수는 처음에는 그녀가 보통 이런 것들에 섞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함으로써 그녀의 수상를 옹호했지만, 그녀의 앨범 "Invision of Privacy"를 위한 그녀의 노력이 퇴색되었기 때문에, 그녀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댓글을 통해 자신이 겪은 모든 비난을 불러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하였다.

또한, 대부분의 작업이 그녀가 임신한 중에 이루어졌다고 덧붙이며, 비평가들에게 그녀가 그 시간에도 앨범을 완성했다는 사실을 절대 간과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카디비의 공동 작업자 중 일부 유명 랩퍼인 챈스 더 래퍼와 함께 승리를 위해 일어섰다. 카디비의 앨범은 ”전면 대히트"이기 때문에 앨범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