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삼바 '깜짝 실적'...2Q 매출 3077억, 영업이익 811억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1 17:19: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분기 매출 3077억, 영업이익 811억
수주물량 전년 동기 대비 4배 증가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 2분기 매출 3077억원, 영업이익 811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COVID-19 상황에서도 공장 가동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제품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 분기 대비 1005억원(48.5%) 증가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4%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매출 이익 개선과 안정적인 판관비 관리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185억원(29.6%)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965억 늘었으며, 흑자전환했다.

이는 시장의 기대치를 뛰어넘는 실적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분기 실적을 매출 2000억원대, 영업이익 600억원대로 예상해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2020년 상반기 누적 매출 성장 요인으로 1,2,3공장 판매량 증가와 가동률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이 감소를 꼽았다. 매출액은 5149억, 영업이익은 1437억을 기록했다.

 


수주물량 전년 동기 대비 4배 증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OVID-19으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세계 최고의 품질경쟁력과 최첨단 설비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Vir’에서 4400억원, ‘GSK’에서 2800억원 등 글로벌 제약업체들과 계약을 체결하며 지난해 매출의 약 2.5배 수준인 약 1조8000억원을 수주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OVID-19 상황에도 현재까지 지난 해 수주물량 대비 약 4배, 지난해 매출에 약 2.5배에 해당하는 수주 실적을 올려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CRO(위탁연구), CDO(위탁개발), CMO(위탁생산)으로 이어지는 수직 계열화를 통해 'One Stop Service'를 강화하고 원가경쟁력을 높인 것이 활발한 수주로 이어졌다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품질 관리 및 위기대응에 대한 고객의 신뢰 확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첫 FDA 인증을 획득한 이후 지난해 1년 동안 27개의 제조승인을 획득하며 품질관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까지 총 60건의 글로벌 제조승인을 획득했다. 글로벌 제조승인은 FDA(미국식품의약국), EMA(유럽의약품청), PMDA(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 등 각국의 규제기관으로부터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해 필수적으로 획득해야 하는 것으로. 특히 CMO사업에 있어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경쟁력이다.

뿐만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4월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 최초로 비즈니스연속성경영시스템(BCMS)에 대한 국제 표준인 ISO22301 인증을 획득했다.

BCMS인증은 위기상황에서도 비즈니스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이를 인증 받는 것으로 중증환자들에게 공급되는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는 CMO기업에게는 필수적인 인증이다.

글로벌 인증평가기관인 영국왕립표준협회(BSI)도 "전세계적 유행병인 COOVID-19과 같은 감염병에 대한 전사적 대응체계 및 고객사와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고 밝힌 한 바 있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