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hovah’s Witness ‘Extremist’ Behind Bars For Practicing Faith in Russia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8:41: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Russia has arrested a Danish citizen and sentenced him six years in prison after being declared a member of an “extremist” Jehovah’s Witness group by Russian courts.

According to the BBC’s report, the man, identified as Dennis Christensen, “was arrested in the city of Oryol nearly two years ago after police stormed a prayer service”. This organization, in accordance to Russian authorities’ intel, had already been outlawed by Russian courts in 2017 for being “extremist”.

During the hearing, the judge insisted that the six-year imprisonment had been a “minimal sentence”, although Denmark’s foreign minister Anders Samuelsen immediately released a statement in support of Christensen’s freedom, imploring them to uphold and maintain respect for other religions.

The situation is a little difficult, though, considering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himself said back in December that the extremist allegations were simply nonsense and that he “promised to look into the prosecution of members.”

More recent news points back to Putin’s office, but to his spokesman this time, sharing BBC that they believed that whether or not the extremism is true, the Russian government must have sensed that it went from purely being just a man practicing his faith, and that there could be “some reason” for it.

Whatever that reason may be, it didn’t stop any other organizations getting involved in the matter as Amnesty International spoke up in support of Christensen’s right to practice his faith and argued that Russia does not have the right to hold Christensen in jail for simply exercising his right to practice his religion freely.

Christensen is still in a tight spot right now, and it doesn’t help that Russia has long had a reputation with the Jehovah’s Witness faith since it had been under Stalin in the Soviet Union, where many Jehovah’s Witnesses had been persecuted, like Christensen, for practicing their faith.

 

러시아에서 신앙 실천 중 철창에 갇히게 된 여호와의 증인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러시아는 덴마크 시민을 체포하여 “극단주의” 여호와의 증인 집단의 구성원으로 6년 징역형을 선고했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데니스 크리스텐슨으로 알려진 이 남자는 약 2년 전 경찰이 기도원을 습격하여 오릴 시에서 체포되었다고 한다. 러시아 당국의 정보에 따르면, 이 단체는 이미 2017년 "극단주의"라는 이유로 러시아 법원에 의해 불법화되었다.

덴마크의 안데르 새뮤얼슨 외무 장관은 즉시 크리스텐슨의 자유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여 다른 종교를 지지하고 존중해 줄 것을 간청했지만, 판사는 6년 징역이 "최소한의 형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신이 지난 12월 극단주의자들의 주장은 말도 안 되는 소리일 뿐만 아니라 "회원들의 검찰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라고 말한 것을 고려하면 상황은 좀 어렵다.

최근의 뉴스는 푸틴의 사무실을 다시 가리키지만, 이번에는 그의 대변인을 통해 그들은 극단주의가 사실인지 아닌지, 러시아 정부는 그것이 순전히 그의 신앙을 실천하는 사람으로부터 온 것임을 감지했을 것이며, 그에 대한 "어떤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BBC를 공유했다.

그러한 이유가 무엇이든, 국제 사면위원회는 크리스텐슨의 신앙 실천권을 지지하고, 러시아가 단순히 자유롭게 종교를 실천할 권리를 행사한 것에 대해 크리스텐슨을 감옥에 가둘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이 문제에 관여하는 다른 어떤 단체도 막지 못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