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투자권유대행인 전용 콜센터 신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3 17:1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제공=한국투자증권)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한국투자증권이 투자권유대행인(FC) 전용 콜센터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FC 전용 콜센터는 영업 일선에서 고객에게 금융상품 투자권유 활동을 하는 FC를 지원하기 위해 만든 전용 창구다. 계약과 비대면 계좌개설, 연금·IRP 이전, FC 시스템 사용법 등 FC 활동 전반에 필요한 사항을 안내한다.

FC는 위탁계약을 맺고 증권사의 금융투자상품을 투자권유하는 인력으로, 금융투자협회가 정한 자격시험에 합격한 후 협회 온라인 교육과정을 이수한 자산관리인이다. 한국투자증권에서는 약 2300명의 FC가 총 2조500억원 가량의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FC를 대상으로 각종 활동지원금을 지급하고, 영업활동 및 고객관리 업무지원을 위해 지점 영업직원으로 구성된 FC서포터즈도 운영 중이다.

김도현 PB전략담당 상무는 “FC 전용 콜센터 오픈을 계기로 향후에도 FC에 대한 영업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