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文대통령 아직 지지하지만 실망 많이 해…친문이 靑 망가뜨려”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28 10:42: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물 만난 물고기처럼 해먹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측근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해 눈길을 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아직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 물론 많이 실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런데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기능이 마비돼 있었다”며 “친문 ‘측근’들이 청와대 안의 공적 감시기능을 망가뜨려 버리고, 물 만난 물고기처럼 해 드셨다. 국민이 대통령에게 공적으로 행사하라고 준 권력을 도용해 사익을 채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친문패거리 사이의 끈끈한 ‘우정’ 덕에 그 짓을 한 이는 처벌은커녕 외려 영전했다”며 조 전 장관을 겨냥한 듯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려면 권력주변이 깨끗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검찰 중에서도 강직한 성품의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한 것도, ‘살아 있는 권력까지 철저히 수사하라’고 당부한 것은 아마 그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저는 그렇게 말씀하신 대통령의 진정성을 아직 믿는다”며 “불편하더라도 윤석열이라는 칼을 품고 가느냐. 아니면 도중에 내치느냐를 정권의 개혁적 진정성을 재는 시금석으로 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에 칼을 대는 것을 정권에 흠집을 내는 것으로 봐서는 안 된다”며 “외려 권력 앞에서도 검찰이 살아있다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 ‘아직은’ 건강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든 진보든 권력은 그 속성상 감시를 받지 않으면 반드시 썩게 돼 있다”며 “그래서 성공한 정권이 되려면 권력의 주변을 감시할 감찰과 검찰, 그리고 언론의 ‘눈’이 살아 있어야 한다. 그것이 진정으로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돕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