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려·연세대, 9.19 ‘조국 사퇴 촛불집회’ 동시에 연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8:4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아크로폴리스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3차 서울대인 촛불집회참가자들이 촛불을 들며 정문으로 행진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온갖 의혹이 일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에 대한 대학가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상위권 대학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세 대학이 19일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동시에 열기로 하면서다.

이번 촛불집회는 각 대학 총학생회가 주관하는 것이 아닌 개별 학생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된다.

조 장관의 모교이자 직장인 서울대 총학생회는 그동안 두 차례(2·3차) 촛불집회를 개최했으나 15일 집회의 효과와 지속가능성 등을 이유로 총학생회 주관 촛불 집회 중단을 선언했다.

이에 서울대 동문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를 중심으로 ‘4차 촛불집회 추진위원회’가 꾸려졌고, 이들은 “조 장관의 부정과 위선이 드러난 것뿐만 아니라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이 있다”며 “서울대 집회는 이어져야 한다”고 17일 밝혔다.

추진위 측은 고려대와 연세대가 촛불집회를 개최하는 19일에 맞춰 오후 8시 관악캠퍼스 아크로광장에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조 장관 딸 모교이자 이전 촛불집회 진행과 관련 미숙한 진행으로 총학생회 탄핵이 진행 중인 고려대도 이날 오후 7시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조국 사퇴 및 딸 입학 취소’를 주제로 4차 촛불집회를 진행한다.

제4차 고려대 촛불집회 집행부는 “온갖 권력형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조 장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조국 사태’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던 연세대도 19일 촛불집회 대열에 합류한다. 총학생회가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와 개별 학생으로 구성된 1차 촛불집회 집행부도 이날 오후 7시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첫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