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이상 국민에 월 2만원 통신비 준다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9 17:1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당정청, 4차 추경에 통신비 지원 추진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13세 이상 국민에게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요청하고, 정부는 이를 적극 추진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민주당 주요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는 “액수가 크지는 않더라도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서 통신비를 지원해 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통신비 ‘일괄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같은 생각”이라며 “코로나로 인해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긍정적인 답을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은 그동안 4차 추경안에 담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의 일환으로 통신비 지원 문제를 협의해 왔다”며 “정부는 오늘 당의 요청에 따라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는 문제를 충분히 검토해서 내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간담회에선 ‘착한 임대료’ 문제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최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김태년 원내대표가 “임대료를 깎아주는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을 연장하면 위기 속에 서로 연대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문 대통령은 “김태년 원내대표 말대로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을 계속 연장하는 방안을 챙겨 달라”고 청와대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