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 앱 업체 ‘수수료·광고비’ 갑질에 뿔난 업주들…국민청원에 집단반발까지 불사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7:1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야놀자, 여기어때 등 숙박 예약 애플리케이션을 둘러싸고 잡음이 터져나오고 있다.

최근 숙박업소를 운영하는 업주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야놀자를 포함한 숙박 앱 업체들의 갑질 횡포에 대해 고발하는 내용의 글을 제기하면서 양 측의 갈등은 격화되고 있다.

이에 업주들은 대한숙박업중앙회 등 협회를 통해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숙박업자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숙박 앱의 횡포를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야놀자·여기어때 등 숙박 앱 업체들은 자사 앱 페이지에 숙박 업소 광고를 노출시키고 업소로부터 광고비 등을 받고 있다.

해당 청원 글은 숙박 앱이 과다출혈 경쟁을 일으켜 매달 200만~300만원에 달하는 광고를 하지 않으면 앱 상단에 노출되지 않아 장사가 어려워지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작성자 A씨는 “숙박 앱 업체들이 자사 앱 최상단에 광고를 노출시키는 방식으로 점(업)주들의 광고료 부담을 높인다”며 “고액 광고를 하지 않는 점주들은 광고 노출에 어려움을 겪는 데다 매출 하락으로 존립 위기를 느낀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점주들이 광고비와 별도로 지불하는 수수료 문제도 제기됐다.

이 업체들은 숙박업소의 목록을 올려놓고, 이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예약하면 10%의 ‘중개 수수료’를 받는다.

A씨는 “예약 한 건당 10%의 수수료를 떼가는 것은 과하다”며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의 경우 주문 건당 수수료 비율은 3%에 불과하지만 일부 숙박앱 업체의 수수료 비율은 10%에 달한다”고 호소했다.

숙박앱 업체들이 자사 앱 페이지를 통해 예약 판매돼 발생한 매출 중 10% 정도를 수수료로 가져가면서 점주들은 매달 450만원 정도를 수수료로 지불한다는 것이다.

숙박업자들의 불만이 고조되자 이들 점주들은 대한숙박업중앙회를 중심으로 집단행동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숙박업소 단체 숙박업중앙회 경기북부지회는 최근 소속 회원들에게 '청와대 국민청원 적극 참여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발송했다.

대전광역시 유성구에서는 25일 지역 내 숙박업소를 운영하는 자영업자 60명이 모여 숙박 앱에 대한 횡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경남 김해 지역에서도 30만원대의 광고만 쓰고 다같이 동등하게 광고 노출 기회를 갖자는 취지의 서명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숙박앱 업체들도 ‘억울’한 부분이 있다는 입장이다. 점주들이 숙박 앱을 활용한 덕분에 매출이 증가했는데도 수수료와 광고비 문제만 집중적으로 부각되고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숙박 앱 업체가 광고비와 수수료를 점주들에게 강제하지 않았으며, 광고는 업소마다 자발적으로 선택해 지불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