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울산시장 선거공작, 조국·유재수·김경수·드루킹 애교수준으로 만들어”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05 18:36: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단과 방법 가리지 않는 무시무시한 정권”
“검찰, 조직 명운 걸고 공명정대한 수사해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한 후 취재진을 피해 프레스센터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경상일보 제공)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은 5일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와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조국(전 법무부 장관)의 부정축재, 유재수(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품수수는 애교 수준이고, 대범하고 치밀한 수법 역시 김경수(경남지사)와 드루킹(김동원 씨) 일당의 여론조작 사건을 약과 수준으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울산시장 선거는 문재인 대통령의 ‘진짜 복심’ 송철호(울산시장)의 측근과 문 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수의 친구가 작당해 꾸며낸 선거공작이었음이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사건의 시작부터 음습한 조작의 냄새가 진동을 한다”면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친구라는 청와대 행정관이 송철호의 측근에게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동향을 요구했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이라는 송병기 현 울산 경제부시장은 김기현 전 시장 시절 교통건설국장을 지낸 인물”이라며 “김기현 전 시장 주변인을 포섭해 관련 첩보를 수집하고, 이를 ‘제보’라는 이름으로 다시 포장해 하명수사에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에 의해 제보 단계부터 철저하게 기획되고 조작된 선거공작”이라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무시무시한 정권이다. 반드시 법과 국민 앞에 그 죗값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흔들림 없이 공명정대한 수사에 매진해주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