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통합당, 조국 비난…텔레그램 사건 본질 흐려”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3 17:4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미래통합당은 정쟁으로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지적했다.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통합당은 사회적으로 공분을 산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를 언급하며, 검찰의 포토라인 폐지 방침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연결해 공개적으로 비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포토라인 폐지 방침을 두고 ‘조국발 N번방 선물’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조국 전 장관을 n번방 가해자들의 영웅이라고 표현했다”며 “이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정쟁을 위해 만든 황당한 프레임과 무리수에 불과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통합당엔 ‘오직 조국, 오직 정쟁’만이 있는 것인가”라며 “이번 사건을 보며 공당으로서 어떠한 책임감도 느끼지 못한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번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를 정쟁에 결부시켜 본질을 흐리려는 통합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성범죄 근절을 위해 정쟁이 아닌 여야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한 때임을 기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민주당은 부적절한 목적으로 이번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정치적 공세에 굴하지 않겠다”며 “우리 사회로부터 성범죄가 근절되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