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항공업계, 日 이어 中 노선도 ‘꽉’ 막혔다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0:11: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항공업계가 ‘일본’에 이어 이번에는 ‘중국’발(發) 악재에 휩싸였다.

당초 항공사들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일본행 노선을 줄이고 새로운 수익창출 방안으로 중국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중국 항공당국인 향후 두 달 간 중국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을 금지하면서 항공사들 계획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14일 항공업게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중국은 전날 국내 항공사들에게 공문을 보내 이달 9일부터 10월 10일까지 중국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증편·부정기편 운항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앞서 국내 항공사들은 한국과 중국 정부의 항공회담 결과에 따라 지난 5월 중국 노선 운항권을 배분받고 당장 다음달부터 신규취항을 준비중이었다.

더욱이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일본 노선을 대거 축소하는 대신 중국 노선을 증편하는 전략을 짰지만, 이마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당장 다음달부터 중국노선 운항에 나서기 위해 준비를 끝낸 항공사들은 ‘당황스럽다’는 분위기다.

티웨이항공은 9월1일과 2일부터 각각 취항하기로 한 인천~장가계, 옌지 노선 등 항공편 운항을 취소해야 한다.

대한항공과 에어서울은 9월 중 인천~장가계 노선을, 이스타항공은 이달 인천~정저우, 9월 청주~장가계 노선, 제주항공도 인천~하얼빈, 부산·무안~장가계 노선을 준비해왔다.

특히 이미 항공권 판매가 이뤄져 항공사에 경우에는 대규모 환불사태가 불가피하다는 우려도 나온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 민항국이 갑작스럽게 운항 중지를 통보한 이유조차 파악되지 않았다”며 “일본에 이어 중국까지 막히면서 업계는 연일 비상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국토교통부 등 한국 정부는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의 구체적인 운항중단 이유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