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0 스트라달레, 스탠다드-스포츠모델 동시 공개…페라리 첫 양산형 하이브리드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8:0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페라리가 7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SF90 스트라달레’를 국내 공개 했다. 특히 이날 현장에서 공개된 모델은 스탠다드 모델보다 30kg 경량화 및 다운포스 향상이 이뤄진 스포츠 모델 ‘아세토 피오라노(Assetto Fiorano)’ 버전으로 주목 받았다.

차명인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 창립 90주년을 기념하는 SF90에 도로라는 뜻의 스트라달레라는 단어를 접목시킨 것이다. 트랙에서의 퍼포먼스와 일반도로에서의 일상주행의 접점을 찾는 모델이라는 의미로 읽힌다.
이번 스트라달레 모델은 페라리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이다. 전기모터와의 조합을 통해 8기통 모델임에도 양산형 라인업 중 최상위 퍼포먼스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F1 기반의 기술 적용으로 최대 출력 1,000마력,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 기존의 양산형 라인업에서는 볼 수 없었던 고성능 퍼포먼스를 갖췄다.

이번 스트라달레에는 최대출력 78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됐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두 개는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다. eDrive, Hybrid, Performance, Qualify 4가지 파워 유닛 모드가 채용됐다. 각 옵션별 제어로직이 발동 돼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이번 모델은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는 점에서도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SF90 스트라달레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 의해 생성된 강력한 동력을 극대화해 0-100km/h 도달까지 단 2.5초, 0-200km/h 도달까지 단 6.7초의 퍼포먼스를 낸다.

아울러 차체 상부의 공기 흐름을 조절해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및 방향 전환,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페라리의 독보적인 특허 기술 ‘셧-오프 거니(shut-off Gurney)’를 비롯한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솔루션을 적용해 모든 속력 및 주행 조건에서 다운포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키고 최대한의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미래지향적으로 변화했다. ‘변화’보다는 ‘계승’에 초점을 맞춰왔던 그간 페라리의 행보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페라리가 내연기관 중심의 자동차에서 현재 자동차업계의 세계적 추세인 환경보호와 다운사이징을 받아들인 내적인 변화와 일맥상통하는 이미지로 보인다.

인테리어는 페라리의 슬로건 중 하나인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라는 철학을 중심으로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만으로도 차량의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HMI(Human Machine Interface) 시스템 등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이 적용됐다.

SF90 스트라달레는 스탠다드 모델보다 30kg 경량화 및 다운포스 향상으로 성능이 강화된 스포츠 모델 ‘아세토 피오라노(Assetto Fiorano)’ 버전도 함께 출시했다. 이는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동시 출시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