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저축銀, 고객 비금융정보도 활용…‘데이터 3법’ 영향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3-02 18:05: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데이터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카드사나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서 고객의 통신비·공과금·이동 동선·생활 습관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카드가 기존에는 지주 내 계열사와만 정보 공유를 하던 방식을 탈피하고 마이크레딧 서비스를 통해 타 은행 등 금융업체와도 거래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서비스는 가맹점 매출 규모 등 금융정보에 각종 비금융정보를 가산해 개인사업자의 신용을 평가하는 서비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신용평가(CB) 사업에 카드사 가운데 신한카드가 가장 먼저 진출하며 사업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카드 등도 CB사업을 준비 중이거나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카드사 대표 신사업인 CB사업은 카드 수수료 수익 감소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카드사들이 연이어 뛰어들고 있는 사업으로 알려진 바 있다. 특히 기존 고객의 금융정보에 통신비·공과금·이동 동선 등 비금융정보까지 신용 분석에 반영하게 되면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 등의 평가다.

카드사들은 이 같은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컨설팅 서비스에도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예를 들면 금융정보와 비금융정보를 통합해 얻은 데이터로 프랜차이즈 회사가 점포를 열면 좋은 곳을 추천해주는 식이다.

아울러 저축은행업계도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시스템(CSS) 고도화 계획을 밝혔다. 그렇게 되면 대출 연체에 대한 위험률을 줄일 수 있으며, 금융 거래 내역이 없어 신용도 산출이 어려운 신 파일러도 새 고객으로 발굴할 수 있어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