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DX B2B 호조로 영업익 증가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7 17:0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분기 영업이익 3418억원…전년 대비 18.6%↑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KT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조8765억원, 영업이익 341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매출은 3.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8.6% 증가했다. 통신3사 가운데 유일하게 매출이 줄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0.8% 상승, 10.8% 하락했다.


KT는 통신3사 가운데 유일하게 매출이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KT의 주력 사업인 단말 수익이 하락하고 카드‧호텔 등의 사업이 부진했던 탓이다. 

그러나 무선과 미디어 사업의 성장, 인공지능(AI)‧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 등의 기업간 거래(B2B) 사업의 호조 덕분에 주빈을 상쇄했다. 여기에 효율적인 예산 집행 등의 수익성 강화 노력이 더해져 영업이익이 전년 보다 늘어났다. 

 

이번 분기 가장 두드러진 성장을 보인 분야는 KT 핵심 신성장 사업인 B2B. 신사업의 주축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부문의 경우 국내 최대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B2B 사업은 전년 동기비 2.4% 증가했다. KT는 인프라와 기술 역량을 플랫폼으로 활용해 디지털 전환을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KT는 “기업들의 수요 증가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매출이 성장하고, 지역화폐 발행량 증가에 따른 블록체인 매출이 성장하면서 AI/DX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하며 KT 주요 사업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향후 KT는 정부 주도 포스트 코로나 경기부양책인 ‘한국형 뉴딜’의 일환인 ‘디지털 뉴딜’ 부문도 발 빠르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은 물론이고 기존 통신 사업라는 기업 모델을 넘어 B2B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KT는 올해 상반기에 비대면 경향 확대에 발맞춰 타 산업과 다양한 협력을 통해 AI 부문의 경쟁력을 대폭 끌어올렸다. KT의 주도로 만들어진 산‧학‧연 협의체인 ‘AI One Team’은 제조와 금융 기업이 추가로 참여해 연구‧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각 부문별로 세부 실적을 살펴보면, 무선사업 부문 매출은 총 1조722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0.6% 증가한 금액이다. 이러한 실적 개선에는 5G 가입자 수 증가가 있었다. 2분기 KT의 5G 누적 가입자는 총 244만명으로 KT 후불 휴대폰 가입자 대비 16%를 넘어셨다.

다양한 콘텐츠 혜택이 요금제에 포함된 ‘슈퍼플랜 Plus 요금제’의 경우 2분기 5G 전체 신규 가입자의 60%를 끌어들이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사물인터넷 사업도 호조를 보였고, 2분기 전체 가입자 수는 29만5000명으로 늘어났다. 이러한 확대 폭은 지난 2018년 1분기 이후 최대치다.

초고속인터넷과 유선전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7.0% 감소했다. 초고속인터넷은 2분기 900만명을 돌파해 시장 1위 리더십을 강화했다. 향후 공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인터넷 컨셉으로 새롭게 출시한 ‘기가 와이(GiGA Wi)’를 통해 가정 내 인터넷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고객 기반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역시 1위 서비스인 IPTV는 1분기보다 2배 가까운 13만7000명이 새로 가입하며 누적 가입자 856만명을 달성했다. 매출은 가입자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보다 0.5% 증가했다. OTT 서비스 시즌(Seezn)은 ‘아이돌’과 ‘오리지널 콘텐츠’라는 특화된 컨셉을 무기로 20~30대 고객 중심으로 꾸준히 가입자가 늘고 있다.

카드사 등의 그룹사 실적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희비가 엇갈렸다. BC카드 매출은 해외 카드 매입액이 줄어들며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5% 감소했다. 스카이라이프는 위성 전용 고가상품 가입자가 늘어 매출이 전년 동기비 2% 증가했다. 부동산 부문은 호텔 이용객이 줄어들면서 지난해 2분기에 비해 7.9% 감소했다. 콘텐츠 사업 부문은 T커머스 사업은 순항을 이어갔지만 광고 매출이 크게 줄어 전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다.

KT는 하반기에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는 경영 활동들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성장 역량을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최근 4000억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마무리하고 비대면 아파트 담보 대출을 개시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ICT 기반으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대표 인터넷 전문은행으로 다시 한 번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지난 6월에는 국내 로봇 분야 1위 사업자인 현대 로보틱스와 500억원 규모의 전략적 지분 투자 계약을 맺으며 지능형 서비스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시장 적극 공략을 선언한 바 있다.

유료방송 1위 사업자로서 미디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케이블TV 인수와 글로벌 스트리밍 1위 사업자와 제휴도 추진했다. 스카이라이프는 현대HCN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위성 방송과 케이블TV 간 새로운 방송 융합 시장을 개척하고 IPTV는 250여 개 실시간 채널과 21만 편의 VOD 등 국내 최다 콘텐츠에 넷플릭스 서비스까지 추가로 제공하며 고객의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윤경근 KT CFO 재무실장은 “KT는 코로나19 장기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무선, 미디어, B2B 등 핵심 사업에서 성장하고 효율적인 경영 활동으로 수익성 강화에 집중해 두 자릿수 영업이익 증가율을 달성했다”며 “앞으로 5G, B2B를 중심으로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체질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사회적으로 KT의 네트워크 서비스와 디지털 역량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