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수’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손 잡아…‘자금난’ 의문부호 해소 기대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7:10: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애경그룹과 스톤브릿지캐피탈이 손을 잡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한다.

애경그룹과 스톤브릿지캐피탈은 21일 각각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로 컨소시엄을 꾸려 다음달 7일 예정된 아시아나항공 인수 본입찰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당초 이들 두 회사는 각각 아시아나 예비 입찰에 참여했으나 서로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컨소시엄을 구성하게 됐다.

스톤브릿지캐피탈 입장에서는 제주항공 경영 성공 노하우를 가진 애경그룹과의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국내 항공산업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최고의 조합이라고 판단했다.

스톤브릿지 관계자는 “치열한 국내외 경쟁환경에서도 회사 설립 14년 만에 제주항공을 우리나라 1등 저비용항공사(LCC)로 키운 애경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을 조기에 정상화시켜 국내 항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동안 애경그룹은 다수의 신뢰도 높은 재무적 투자자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그리고 결국 2017년 애경산업 지분 10%를 투자한 바 있는 스톤브릿지 캐피탈과 손잡기로 했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전세계 항공사 인수합병(M&A) 사례 중 항공사 운영 경험이 없는 회사가 항공사를 인수한 전례가 없다”며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과 아시아나항공의 M&A는 세계적이 트렌드와도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M&A 이후 각 항공사가 갖고 있는 현재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우리나라 항공산업을 재편하고, 나아가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현재 인수전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군으로는 애경그룹과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꼽힌다.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에서는 전략적 투자자의 책임경영 의지와 자본조달능력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평가받고 있기 때문이다.

LCC업계 1위인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의 경우 이번 인수에서 그동안 축적한 항공사 경영 노하우와 제주항공과의 시너지고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현금성 자산규모가 3000억~4000억 수준에 그치는 등 ‘자금난’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이었다.

이번에 1조원 이상의 운용자산을 굴리는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으면서 자금력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