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당선 위해 선거에 개입한 靑?…한국당 “하나의 거대한 선거조직”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7 17:5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4년 6월 21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울산 입화산에서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노사모, 시민광장 회원, 지지자 등 200여 명과 함께 주말 등산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동아일보>가 ‘언론·출판의 자유’를 보장하는 대한민국 헌법 제21조에 따른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추미애 법무부가 비공개를 결정한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검찰의 공소장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7일 “공소장대로라면 청와대는 하나의 거대한 선거조직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소장 전문을 보면 청와대 얼마나 치밀하고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했는지 낱낱이 드러나 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은 업무권한 밖인 선출직 공무원 등의 비위첩보를 수집·가공하는 것이 향후 탄로 난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미리 인지하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을 통해 하달함으로써 마치 정상적인 절차인 것처럼 꾸몄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정무수석실과 인사비서관실은 회유와 협박을 쓰며 당내 경쟁자들을 차례로 제거해 나가는 한편 사회수석비서관실과 균형발전비서관실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을 도왔다”며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담당인 반부패비서관실과 민정비서관실은 경찰로부터 총 21차례에 걸쳐 보고받았으며 이 모든 상황을 철저하게 통제하고 감시해왔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비위첩보가 가공되고 표적수사를 청탁하는 청와대발(發) 선거개입의 민낯이 70여 페이지에 달하는 공소장에 모두 담겨져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그토록 감추려고 했던 이유가 여기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30년지기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무려 8개의 청와대 비서관실이 움직였고 이것을 가능하게 할 수 있는 사람은 단 한사람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와 추 장관은 이를 숨기고자 국회가 요구하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해왔던 전례까지 무시하며 ‘잘못된 관행’이라 덮어씌웠다”면서 “결국 언론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하며 진실의 판도라상자를 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당한 알권리조차 짓밟힌 채 언론을 통해 알아야 하는 이 현실이 국민은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