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도 ‘일하는 방식’ 변화…자율좌석제 도입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0 17:07: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에 기반한 비대면·유연근무가 확산되는 가운데 삼성전자에도 일하는 방식에 변화가 일 전망이다.

 

2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한국총괄 B2B영업 일부 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9월 말까지 자율좌석제를 시범 운영한다.

 

지금까지 지정된 자리에 앉았던 임직원들은 매일 자신이 일할 자리를 선택해 자유롭게 이용하게 된다. 창의성을 중시하는 스타트업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SK그룹 등이 시행 중이다. 외근 등이 많아 근무환경이 유연한 직군부터 운영한 뒤 장·단점을 분석해 그룹 전체에 적용할지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자율좌석제 시범운영이 원만하게 진행되도록 동료의 좌석 선택 자율성 존중하기 동일 좌석 장기 이용하지 않기 사전 약속된 시간에 회의 진행하기 전화통화는 전화 부스 이용하기 등 그라운드 룰도 마련했다.

 

이와 함께 근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특별 좌석도 마련했다. 칸막이를 높인 고집중석을 비롯해 단기 프로젝트나 업무 협의 등에 유용한 확장형 좌석’, 책상 높낮이를 조정해서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높낮이석등 다양한 좌석을 도입했다.

 

또 카페나 라운지형 휴게공간, 다른 직원들에게 방해되지 않고 통화할 수 있는 전화부스를 마련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편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생활가전사업부,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네트워크사업부 등 일부 부서에 재택근무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원격근무가 가능한 일부 직군이 대상이 될 예정이며, 시기와 규모 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수직적 조직문화가 보다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방향으로 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율적인 근무 분위기가 조성돼 업무 효율도 올라갈 것이라며 임직원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확대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