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된 테슬라 모델S, 연기나더니…갑자기 폭발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3 18:36: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지난 21일(현지시간) 중국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웨이보에는 중국 상하이 쉬후이구의 한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주차된 상태의 테슬라 모델S 차량이 자체 발화한 뒤에 전소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게시됐다.

테슬라는 이에 중국 상하이에서 폭발한 자사 모델S 차량에 대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CNN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 대변인은 “사고 현장에 팀을 파견했으며 당국의 조사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사실은 누구도 다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상을 보면 폭발 전 사고 차량 차체에서 흰 연기가 나기 시작하더니 약 30초간 연기가 지속되다 일순간 폭발하며 차량은 불길에 휩싸였다.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한 덕인지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인근에 주차된 차들은 불에 탔다.

중국 펑파이뉴스는 사고 차량이 2014년 출고된 ‘Model S p85’이며 주행거리는 약 6만㎞라고 보도했다.

테슬라 차량의 발화 사고 발생이 처음인 건 아니지만 과거의 사고는 주행 중이거나 충돌 사고를 일으킨 경우였다.

테슬라 배터리가 과거에도 폭발사고를 일으켰다며 이번 사고 원인도 배터리 탓이 아니냐는 의심이 일각에서 제기된다.

시장분석업체 시노 오토 인사이트의 설립자 투 러는 “충전 중이지 않은 배터리가 자체 연소하는 건 아주 이상한 일”이라고 CNN에 밝혔다.

이번 사고는 중국 시장을 공격적으로 공략하는 테슬라에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시장은 테슬라 연 매출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판매액은 연 20억달러를 넘는다. 많은 웨이보 사용자들은 사고 영상을 공유하면서 “절대로 테슬라 옆에는 주차하지 마라”라고 적었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