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전략산업 육성 속도낸다…민·관 간담회 개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7:3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조치로,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전략산업별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한 첫 간담회에서는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 육성을 위한 실감콘텐츠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초기시장의 빠른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분야이기 때문에 가장 먼저 논의 됐다.

과기정통부는 15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간담회를 5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개최할 계획으로 5G포럼, 분야별 협의체, 협·단체 등 상시적인 의견수렴 채널도 가동할 계획이다.

‘5G+ 전략산업'에서 10대 핵심산업으로는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VR·A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지능형 CCTV ▲(미래형)드론 ▲(커넥티드)로봇 ▲5G V2X ▲정보보안 ▲엣지컴퓨팅 등이 꼽혔다.

5대 핵심서비스로는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가 선정됐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G+ 전략산업 분야별 책임관과 프로젝트 매니저(Project Manager ·PM)을 지정했다.

분야별 책임관과 PM은 오너십을 가지고 산‧학‧연과 적극적으로 소통‧협업하고 5G 기반 신산업 창출을 위한 목표 설정과 신규과제 발굴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한 총성 없는 전쟁이 이미 시작된 만큼, 가장 앞서 국가적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의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분야별 구체적 목표와 이행방안 마련, 민간의 애로사항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