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당원 모두 참여로 비례 후보 확정…“국민공천심사, 100만 명까지 가능해”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8:5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하는 국민공천심사단에 일반 국민과 당원을 모두 참여시키고 온라인 투표를 통해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결정하기로 정했다.

이와 별개로 심사단 중 200~300명 규모의 별도의 심사단을 꾸려 1박2일 합숙을 통한 ‘숙의 심사’도 도입한다.

강훈식 민주당 총선기획단 대변인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3차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권리당원과 일반 국민 모두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공천심사단으로 신청할 수 있다. 그 중 200~300명을 추출해 별도 숙의심사단을 구성한다”고 전했다.

숙의심사단은 1박 2일 합숙을 통해 비례대표 후보자들로부터 정견발표를 듣고 질의응답을 통해 후보자들을 평가한다.

일반심사단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 정견발표를 시청하고 온라인 투표를 통해 평가에 참여할 수 있다.

민주당은 일반 심사단과 숙의 심사단 투표 결과를 합산해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양 심사단의 투표 반영 비중은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후보의 순번은 중앙위원회에서 순위 투표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숙의심사단 선출은 추후 구성될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가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 전했다.

민주당은 경제나 외교·안보 등 당의 전략적 고려가 필요한 비례대표 후보자의 경우 별도의 추천 과정을 거칠 계획이며, 그 범위나 규모 역시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공천심사단 규모는 100만 명까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비례대표 후보를 선발할 것”이라 밝혔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