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cent Chief Says Ethics in AI Tech Crucial for Social Benefit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8:2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s artificial intelligence continues to hold potential for the future of technology, Tencent has spoken up on establishing ethics to manage AI and maximize the benefits it will be able to give to the medical and the agricultural sectors.

This is big news, especially since Tencent is one of China’s biggest and most valuable publicly listed tech company. According to the Financial Times, Senior Vice President Seng Yee Lau also took his suggestion one step further by saying that for the intent of more responsible handling of data, a “social contract” must be observed between companies regarding the use of the public’s personal data.

Identity theft and the stealing of data remain to be the biggest problems that the tech world is currently facing, and Tencent adding in their two cents when it comes to managing data is aligned in their vision to use “tech for good,” which the company sees as paramount to Chinese culture as “Chinese philosophies and the idea of good” come from the individual and not from the government.

Despite this initiative, though, Tencent is directly in the line of fire when it comes to censorship since its position as one of the most valuable Chinese tech giants puts it closer to the Chinese government’s request to “censor internet content.”

This is the main issue that people have for Tencent. Although the company’s push for AI ethics coincides with Google’s—they have even entered the game earlier before Google managed to put together the AI for Social Good platform in January 2018—employees are saying that this push is still “lacking teeth.”

Internet censorship is a big deal for the Chinese government, too, and since Tencent owns WeChat, a messaging app that’s biggest in China, it would make sense that it’s Tencent they would take to task in the issue of censorship.

Nonetheless, Lau seems to remain determined to continue with this initiative, saying that Tencent was inspired by the 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and said that it was that that helped convince them to be more proactive when it comes to protecting the rights of millions of their users’ data.

 

텐센트, "사회 이익을 위해 AI 기술의 윤리가 중요"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인공지능(AI)은 미래 기술의 잠재력을 계속해서 보유하고 있다. 중국의 기술 기업인 텐센트(Tencent)는 AI를 관리하고 이 기술이 의료 및 농업 부문에 제공할 수 있는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윤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텐센트의 수석 부사장인 라우 셍 이는 책임 있는 기술 사용을 위해 공공의 개인 데이터 이용과 관련해 회사 간에 '사회적 계약'이 준수돼야 한다고 말했다.

신원 도용과 데이터 도용은 현재 기술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다. 텐센트는 데이터 관리 측면에서 '기술을 좋은 쪽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는 중국 문화가 중국 철학과 선의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정부가 아니라 개인에 의하 만들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텐센트는 중국의 기술 대기업 중 하나로서 중국 정부의 인터넷 콘텐츠 검열 요구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이 텐센트에 대해 편견을 가지게 되는 측면이다. 이 회사는 AI 윤리를 추구하기 위해 구글과 손잡고 노력했으며 지난 2018년 1월에 구글이 AI를 소셜 굿 플랫폼과 결합하기 전부터 이와 비슷한 노력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직원들은 "여전히 부족한 상태"라고 말한다.

인터넷 검열은 중국 정부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 텐센트는 중국에서 가장 큰 메시징 앱인 위챗(WeChat)을 소유하고 있다. 그래서 중국 정부는 검열 문제를 처리하는 데 텐센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라우는 텐센트가 개인정보 보호 규정에 영감을 받았기 때문에 윤리를 지키려는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백만 명의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지키고 그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것이 그들을 더 적극적으로 설득할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