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뱀 등 ‘우한폐렴’ 의심 야생동물, 국내 반입 중지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1-29 20:3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정부가 최근 발발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야생동물들의 수입을 중지하기로 했다.

29일 환경부와 관세청은 우한 폐렴 국내 유입 가능성을 차단한다며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있는 중국 야생동물 국내 반입을 잠정적으로 막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입 금지 대상 동물은 중국에서 바이러스 중간 숙주 동물로 유력하게 지목된 박쥐류, 뱀류를 비롯해 과거 사스(SARS) 코로나바이러스 중간 숙주로 알려진 오소리, 너구리, 사향고양이 등이다.

아직 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로 지목한 동물은 없다. 다만 환경부는 “중국 연구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에 대한 연구 결과 뱀과 박쥐가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해당 동물들의 반입 금지 대상으로 정한 배경을 밝혔다.

조치에 따라 환경부 산하 유역(지방)환경청은 지목된 동물들에 대한 수입허가를 강화하고 지방자치단체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사그러질 때까지 해당 야생 동물에 대한 수입 허가를 중단키로 결정했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통관 단계에서 생태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생물의 국내 반입을 막기 위해 인천공항에 협업 검사 체계를 구축했다.

기존 인천공항 외에 인천항, 평택항에도 추가로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소속 전문가를 파견해 수입 야생동물에 대한 협업 검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극복하기 위한 야생동물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올해 광주광역시에서 개원 예정인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의 역할 수행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