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 발효유 선구자’ 윤덕병 한국야구르트 회장 별세…향년 92세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7:0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국내 최초로 유산균 발효유로 장을 개척했던 유덕병 한국야구르트 회장이 향년 92세의 나이로 26일 오전 7시 별세했다.

윤 회장은 1927년 충청남도 논산에서 태어났으며,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윤 회장은 국내 축산의 미래가 우유 가공업에 달려있다고 판단하고, 유산균 발효유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1969년 한국 야구루트를 설립했다.

그는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방식이었던 방문판매로 제품을 판매했다. 여성 일자리 창출을 위해 주부들을 대상으로 한 ‘야쿠르트 아줌마’ 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이후 1976년에는 식품업계 최초로 중앙연구소를 설립했으며, 중앙연구소는 설립 20년 만에 독자적인 자체 유산균을 개발했다. 현재까지도 국내 식품업계를 대표하는 유산균 연구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윤 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남다른 관심을 보여왔다. 윤 회장은 2010년 12월 사재를 출연해 저소득층 자녀에게 학자금을 지원하는 우덕장학재단을 설립하기도 했다. 공로를 인정받은 윤 회장은 ▲1988년 국민훈장 모란장 ▲2002년 보건대상 공로상 ▲2008년 한국경영인협회 가장 존경받는 기업인상 등을 받았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한국야구르트>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