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us Robotics Secures $26 Million Funding for Warehouse Automatio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8:2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Massachusetts-based Locus Robotics announced that it has raised $26 million worth of investment in Series C, a funding round led by Zebra Ventures and Scale Venture Partners, which brought the overall funding to some $66 million.

The five-year-old company manufactures robotic shelving made to move bins within warehouses. It is among the emerging players that have managed to secure a hefty amount of venture funding as warehouse automation becomes a top trend in robotics, TechCrunch reports.

Locus Robotics founder Bruce E. Welty, who co-founded third-party logistics company Quiet Logistics Inc., was among the presenters for the 2017 TechCrunch Sessions: Robotics, in which Welty demonstrated the company's technology offering.

The tech news site adds that the concept is similar to many other competitors in the field, which includes Amazon's Kiva and Fetch (a company based in the bay area). Much like the said companies, Locus also piqued the interest of some major space players, such as delivery service giant DHL.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the space for robotics automation has begun to gain popularity.

“We have seen a massive uptick in demand for the flexible automation incorporated into Locus’s multi-bot solution, which is uniquely suited to address these challenges,” CEO Rick Faulk said in a press release.

He added that aside from significantly enhancing productivity and reducing costs, Locus Robotics is also a source of "scalable labor" that businesses can adopt to meet the demands of numerous products and customer profiles.

"This new funding will enable us to scale to meet [the] growing demand for our revolutionary solution worldwide," Faulk said, as quoted by TechCrunch.

The said uptick is evident in Amazon's purchase last week of Colorado-based firm Canvas, a company that manufactures autonomous warehouse delivery carts.

 It has also seen Boston Dynamics' assessment of the warehouse automation segment and its view of it as a way to further develop its own already impressive innovations, as the engineering and robotics design company puts its robot called Handle to work in a fulfillment center.

 

로커스 로보틱스, 창고 자동화 위해 300억 원 자금 확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 매사추세츠에 본사를 둔 로커스 로보틱스(Locus Robotics)가 창고 자동화를 위해 2,600만 달러(약 302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로써 전체 자금은 6,600만 달러(약 768억 원)에 달한다.

설립 5년이 지난 이 회사는 창고 내에서 물품을 이동시킬 수 있는 로봇 선반을 제조한다. 로봇 공학 분야에서 창고 자동화가 최고의 화두로 떠오르면서 로커스 또한 벤처 자금을 확보한 신흥 기업이 됐다.

로커스 로보틱스의 설립자인 브루스 웰치는 물류 회사인 콰이어트 로지스틱스 또한 공동 설립했다.

웰티의 회사가 추구하는 개념은 아마존 등 이 분야의 수많은 경쟁 업체들과 유사하다. 또 로커스 로보틱스는 배송 업체인 DHL과도 경쟁할 생각이다.

로커스 로보틱스의 CEO인 릭 폴크는 "창고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멀티 봇 솔루션에 통합된 유연한 자동화에 대한 수요가 대폭 증가한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가 생산성을 크게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것 외에도 수많은 제품 및 고객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채택할 수 있는 '확장 가능한 인력'의 원천이라고 덧붙였다.

폴크는 또한 "자금 조달은 혁신적인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확장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콜로라도에 기반을 둔 자동 창고 배달 카트 제조 업체인 캔버스는 얼마 전 아마존과 거래하면서 상승세를 타게 됐다.

보스톤 다이내믹 또한 자사의 로봇 핸들이 주문 처리 센터에서 일하도록 배치했다. 창고 자동화에 대한 소매 대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