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등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 18주 연속↑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31 18:1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등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 값이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31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10월 넷째주(2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09% 상승했다. 전주(0.08%) 대비 오름 폭이 커졌다. 따라서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7월 이후 18주 연속 오름세다.

서울 동남권, 이른바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는 금주 0.12%가 올라, 전주와 동일한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강남4구를 살펴보면 송파구(0.14→0.13%), 서초구(0.12%), 강남구(0.10%), 강동구(0.10%) 등으로 전주와 유사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한강변 최고가 아파트 아크로리버파크의 전용 ㎡가 지난 8월 23억9800만원에, 이달 전용 84㎡가 34억원에 거래되는 등 3.3㎡당 1억원짜리 계약이 잇따라 나오면서 주변 단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감정원에 따르면 분양가 상한제 적용이 불가피한 강남 지역 재건축 단지들의 상승세는 보합세지만, 최근 상승폭이 낮았던 재건축 단지들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핵심지역 신축이나 기축도 여전히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이달에 들면서 지난 7~8월 상승에서 소외됐던 강남3구 지역이나 준강남권은 물론 강북 지역까지 상승세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신축 아파트와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마포구(0.08%), 용산구(0.07%), 성동구(0.10%)와 서대문구(0.13%) 등이 오르고 있고, 구로(0.11%)·금천구(0.09%)는 신안산선이 지나는 지역을 중심으
로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동대문구(0.09%)는 전농동 청량리역세권과 용두동 주변 등을 중심으로 호가가 오르고 있고, 강북구(0.09%), 영등포구(0.11%), 강서구(0.10%) 등도 오름세를 계속되고 있다.

수도권 지역 역시 금주 0.08%로 상승하면서 지난주(0.07%) 대비해서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 이외에도 인천(0.07% 유지), 경기(0.06→0.08%)에서 상승폭이 커졌다.

뿐만 아니라 서울 아파트 전세값도 금주 0.10%나 올라, 전주(0.09%) 대비 오름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0.20%)·서초구(0.14%)·송파구(0.14%) 등 강남 3구가 학군수요 및 가을철 이사수요에 따른 매물 부족으로 오름폭이 커졌다.

신규 입주물량의 영향을 받는 강동구(보합)도 5주 만에 하락세가 멈췄다. 관악구(0.19%), 영등포구(0.16%), 종로구(0.15%), 강서구(0.14%), 중구(0.12%), 양천구(0.11%)등이 평균을 웃도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