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위축된 지역 경제 활성화 추진…‘405억원 금융지원’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18 17:12: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사진 왼쪽 다섯번째),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사진 왼쪽 네번째),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사진 왼쪽 여섯번째)이 ‘지역경제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을 맺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BNK경남은행이 코로나19 확산과 경기 침체에 따른 어려움에 직면한 지역 영세 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울산광역시와 ‘지역경제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역경제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식에는 황윤철 은행장과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을 비롯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도 동석했다.

지역경제 살리기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협약 보증 재원으로 27억원을 특별출연하고 40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창립 50주년을 맞아 여러 분야에 걸쳐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은 “울산시와 체결한 지역경제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이 코로나19 사태로 피해가 예상되는 영세 기업 그리고 소상공인을 돕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BNK경남은행은 울산지역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전례 없는 위기로 지역 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어깨가 한껏 움츠러든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며 “그룹차원에서도 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BNK경남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