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ma to Launch Self-Lacing Sneakers to Challenge Nik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7:2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Puma is set to release it's own automatic lacing training shoes that would go against Nike's high-tech sneakers that have the same capabilities—allowing people to charge their shoes along with their phones, smartwatch, and wireless headphones.

Called the Fi, Puma's shoes are linked to its mobile app that enables the laces to be either tightened or loosened with just the swipe of a finger. The technology currently works with Apple products—iPhone and Apple Watch—but will soon be made available on Android phones as well, according to a CNBC report.

The report added that every training shoe will be equipped with a battery based under its sole which can be powered through a wireless charging or changing the batteries. The company's designers said the battery could last about a week, with normal use, before charging again or swiping the batteries.

Fi won't be available on the markets until the Spring of 2020 and will have a price tag of $330—which is slightly lower compared to Nike's Adapt BB, also a self-lacing basketball sneaker that will be sold for $350.

"We really wanted to tackle digital technology to bring something into the physical world," said Puma Global Director of Innovation, Charles Johnson, during a preview event for the sneakers in Hong Kong.

He added that the innovation is where he sees "things going" and that the sporting company "already have ideas about how it will evolve. "We've prototyped some things that will use this technology beyond where it's at," he explained.

Furthermore, the innovation director said Puma could eventually make the technology available to developers and allow third parties to make a variety of mobile apps based on the technology of their smart shoe.

In the ranking of athletic shoe companies, Puma comes in third; just behind both Adidas and Nike.

 

푸마, 셀프 레이싱 스니커즈로 나이키에 '도전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스포츠 신발 브랜드 푸마가 첨단 기술을 접목 시킨 스니커즈를 선보이며 나이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푸마는 동일한 기능을 가진 나이키의 하이테크 스니커즈와 비교할 수 있는 자체 자동 레이싱 트레이닝 슈즈를 출시했다. 이것은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및 무선 헤드폰 등과 마찬가지로 충전할 수 있다.

‘Fi’라고 불리는 푸마의 신발은 모바일 앱과 연결돼있어 손가락을 살짝 밀면 레이스를 조이거나 풀 수 있다. 이 기술은 현재 애플 제품(아이폰 및 애플 워치)에서만 적용됐다. 그러나 CNBC 보고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폰에서도 곧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또한, 모든 훈련용 신발에는 무선 충전 또는 배터리 교체를 통해 전원을 공급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배터리가 장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Fi는 2020년 봄까지는 매장에서는 판매되지 않지만 가격은 330달러다. 이 가격은 350달러에 판매될 자체 레이싱 농구 스니커즈인 나이키의 Adapt BB에 비해 다소 저렴한 가격이다.

찰스 존슨, 푸마 글로벌 이노베이션 디렉터는 홍콩 스니커즈 프리뷰 이벤트에서 "우리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무언가를 현실 세계로 가져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스포츠 업계는 새로운 변화의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에 발맞춰 새로운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떠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푸마는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급해 다양한 모바일 앱을 만들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디다스와 나이키의 뒤를 이어 운동화 회사 순위에서 푸마는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