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Better at Diagnosing Lung Cancer Than Doctors—US Stud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8:2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better at diagnosing lung cancer compared to specialist doctors, a collaborative study suggests, in which researchers hope AI could enhance the effectiveness of cancer screening.

Researchers at Northwestern University in Illinois and Google Inc. believe that AI would play a significant role in the future of medicine, even though present software is not yet ready for clinical application.

They opted to focus on lung cancer, which kills more people (1.8 million) compared to any other type of cancer. The sheer rate alone pushes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to recommend screening for people who are at high risk due to years of heavy smoking, BBC News reports.

However, these screenings could result in invasive biopsies for those who turn out to be clear of the illness and could also miss some tumors. The researchers used AI to see if it can improve the analysis of these scans.

The team trained the software with 42,290 CT lung scans but did not program it to look for anything specific, and just taught the technology which patients developed cancer and which did not. BBC News says the researchers found that AI improved diagnosis of cancer by five percent while also reducing false-positives (people falsely diagnosed with the ailment) by 11 percent.

"The next step is to use it on patients in the form of a clinical trial," Mozziyar Etemadi, from Northwestern University, told the news site. Etemadi said the AI uses a "little bit of a black box" in identifying cancer.

"Sometimes it highlights a lung nodule (a growth) that for all intents and purposes looks benign but the model thinks it isn't. It's usually correct and one area of scientific inquiry is figuring out why," he added.

Etemadi also said that collaborative work between AI and doctors would bring about more enhancements in diagnosing illnesses and that AI plays a "huge" role in medicine.

 

AI, 폐암 진단 정확성 높인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인공지능이 의료진보다 폐암을 진단하는데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인공지능이 암 검진율을 향상시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대학과 구글 연구진은 아직 임상 적용을 하기에는 부족하지만 향후 인공지능이 의학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

연구진은 다른 어떤 종류의 암보다 치사율이 높은 폐암에 초점을 맞추기로 결정했다. BBC뉴스는 미국 정부가 폐암의 고위험군에 속하는 흡연자들에게 폐암 검사를 권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기존 검사는 질병이 없는 사람들에게 불필요한 침습적 생검을 하거나 일부 종양을 놓치는 부작용이 있었다. 연구진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암 진단을 개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연구진은 4만2,290개 폐 CT 촬영본을 이용해 소프트웨어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특별한 문제를 찾도록 프로그래밍한 것은 아니며 어떤 환자가 암에 걸렸는지 아닌지 판단하는 기술만 탑재되었다고 덧붙였다. BBC뉴스는 연구진이 개발한 인공지능으로 암 진단율을 5% 향상시키는 동시에 오진율을 11%가량 줄였다고 보도했다.

노스웨스턴대학의 모지야르 에테마디 박사는 “다음 단계는 임상실험의 형태로 환자에게 적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인공지능은 ‘작은 블랙박스’를 이용해 암을 식별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에테마디 박사는 “폐결절(종양)이 발견되고 모든 면에서 양성으로 보이지만 인공지능이 아니라고 진단한 경우가 있다. 대부분 정확하며, 과학적 조사를 통해 이유를 파악하려고 한다”라고 언급했다.

에테마디 박사는 “인공지능과 의료진의 협력은 질병 진단에 있어 더 많은 향상을 가져올 것이며 인공지능은 의학에서 거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