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1만개 구매’ 의혹 부인한 靑에…곽상도 “거짓해명 말라”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06 17:1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갑자기 거짓 반박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제기한 ‘청와대, 1월 마스크 1만개 구매’ 의혹 제기에 청와대가 즉각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강력 부인한 데 대해 곽 의원이 “거짓 해명하지 마라”고 쏘아붙였다.

곽 의원은 이날 <靑 ‘마스크 구매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한 반박>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청와대는 마스크 거짓 해명을 하지 마십시오”라고 지적했다.

그는 “금일 14시경 청와대는 지난 1월 910만 원으로 체온측정기 550만 원, 손소독제 320만 원, 기타 소모품 40만 원 상당을 구매했다며 마스크를 구매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반박했다”며 “그러나 지난 4일 청와대가 마스크 구입 내역을 요구한 곽상도 의원실에 제출한 답변서에 따르면, ‘마스크를 구입·지급하고 있다’라고 분명히 밝혔다”고 의아함을 표시했다.

이어 “(청와대는 곽상도 의원실에) 구체적으로 청와대 관광객과 현장 직원들을 위해 마스크를 구입 지급했다고 덧붙였다”며 “지난 4일 한국일보가 보도한 ‘대통령은 어떤 마스크를 쓸까’에도 ‘문 대통령은 코로나 발병 초기인 지난 1월 28일 공식 일정 중 처음 마스크(KF94 보건용)를 착용했다’며 ‘대통령이 착용하는 마스크는 청와대 총무실에서 일괄 구입해 직원들에게 지급하는 마스크와 동일한 제품’이라고 보도했다”고 언급했다.

곽 의원은 “이처럼 국회에 제출한 자료와 청와대 관계자의 언론 인터뷰에서 총무실이 직접 마스크를 구매했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런데 갑자기 마스크를 구매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거짓 반박을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의아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28일 이후 공식행사에서 계속 마스크를 쓰고 다녔다”며 “브랜드도 다르고 입체형, 평면형 마스크를 골고루 사용했다고 한다”고 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가 이 마스크를 구매하지 않았다면 대통령이 착용한 이 마스크는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이냐”며 “대통령 경호에 지장을 줄 수 있어 마스크 구매 내역을 공개할 수 없다는 주장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 전 국민이 마스크 대란에 고통 받고 있다”고 힐책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국민 앞에 마스크를 얼마나 비축하고 있는지 당당히 밝혀 달라”며 “필수 비축 분량 외에 대해서는 대구경북에 지원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